:: 노블스 여성의원 ::
 
작성일 : 11-08-27 16:51
다른 여자 흘끔흘끔, 본능이니 이해해?
 글쓴이 : 운영자
다른 여자 흘끔흘끔, 본능이니 이해해? 

예쁜 여자만 지나가면 흘끔흘끔 쳐다보는 내 남자. 아무리 남자의 본능이라지만 때와 장소를 가려워하는 법. 여자친구 앞에서는 시선의 예의를 지킵시다.


"또, 또 딴데 쳐다보는구만"

여자와 함께 길을 걷는 남자. 저 멀리서 예쁜 여자가 다가오면 여자는 벌써부터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감할 수 있다. 아니나 다를까. 남자를 흘끔 쳐다봤더니 시선이 예쁜 여자를 쫓느라 정신이 없다. 예쁜 여자가 저 앞에서부터 옆을 지나 스쳐 지나가면 고개를 뒤로 돌리며 쳐다볼 정도로 시선을 못 뗀다.

여자친구가 옆에 있든 말든 예쁜 여자만 나타나면 예의를 잊어버리는 남자의 시선. " 그렇게 예쁜 여자가 좋으면 헤어지고 다른 예쁜이를 만나던가?" 하니 어쩔 수 없는 남자의 본능이라고 항변을 한다. 자기도 모르게 시선이 벌써 향하는데 어쩌냔다. 더 화내면 남자를 이해 못하는 속 좁은 여자가 될 것 같고 참으면 자존심 상하니 진퇴양난이다.

남자는 TV 광 이기도 하다. 한번 TV를 켜면 넋을 놓고 보는데, 수많은 예쁘고 섹시한 여자들이 등장하는 광고나 드라마를 볼 때마다 넋 놓는 현상이 더 심해진다. 입으로 중얼중얼 정말 예쁘다, 정말 섹시하다를 감정을 실어 연발한다. 심할 때는 너도 좀 저렇게 꾸미고 다니라고 대놓고 여자를 질책하기도 한다. 여자는 자기도 모르게 뭐.라.고? 소리가 절로 나온다.

참다 못해 여자가 화를 불끈 냈다. 그랬더니 여자들은 이병현, 강동원 보면 대놓고 멋지다, 섹시하다 하면서 자기는 왜 안 되냔다. 그래도 여자는 이병현보다 자기가 더 멋져라고 대답이나 해줬지, 남자는 내가 김태희보다 더 예뻐? 라고 물어보면 말도 안 되는 소리하지 마라고 썩소를 지으며 일축한다.

그래, 뭐 남자나 여자나 보는 눈이 있으니 예쁘고 멋진 사람에게 시선이 갈 수밖에 없지만 그래도 내 여자, 내 남자가 최고라는 여지는 줘야 하는데 하는데, 그런 립서비스조차 없으니 여자 입장에서는 이 남자가 왜 나와 만나나 싶어 화가 날수밖에.

게다가 남자가 잡지를 볼 때면 더 어이가 없다. 본인이 그렇게 말하는 남자의 본능상 어쩔 수 없이 시선이 수영복 광고, 속옷 광고 지면에서 못 떠나는 것 같다. 눈에 뻔히 보이는 건 남자의 시선이다. 수영복이나 속옷을 입고 있는 여자를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시선이 몸 전체를 훑는데 헛기침을 하면서 대놓고 본다. 집요한 시선을 여자가 절대 놓칠 리가 없다.

도대체가 이 남자는 말이다. 여자친구가 옆에 있는데도 시선의 예의를 지킬 생각이 전혀 없다.

예쁘고 섹시한 여자에게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남자의 본능이라지만, 최소한 자기 여자가 옆에 있을 때는 시선의 예의를 지키려는 최소한의 노력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다른 여자에게 잠깐 눈 안 주는 거, 그게 그렇게 힘들어?

<scRIPT language=javascript> var md5_norobot_key = 'd41d8cd98f00b204e9800998ecf8427e'; </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 // 글자수 제한 var char_min = parseInt(0); // 최소 var char_max = parseInt(0); // 최대 </scRIPT>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2812 불쌍한 남자만 계속 사귀나요? 운영자
28112811 다른 여자 흘끔흘끔, 본능이니 이해해? 운영자
2810 브라보 서른! 연애하기 가장 좋은 나이 운영자
2809 여성이 남성에게 배려할 64가지 운영자
2808 사랑에 빠진 여자에게 하는 31가지 충고 운영자
2807 아줌마 같은 말투 고치면 안되겠니? 운영자
2806 여자가 다리를 꼬는 특별한 이유 운영자
2805 여름휴가! 내 남자가 나에게 원하는 것 운영자
2804 브라보 서른! 연애하기 가장 좋은 나이 운영자
2803 한방에 넘어간다 애교의 기술 운영자
2802 명기’ 만드는 생활 습관 운영자
2801 아줌마 같은 말투 고치면 안되겠니? 운영자
2800 촌스럽지 않으면서 확실하게 그에게 복수하기 운영자
2799 싸우면서 사랑해요! '톰과 제리의 법칙' 운영자
2798 내 남자 친구 생일 챙기기 운영자
2797 글래머 그녀 알고 보니 속옷 효과? 운영자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