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블스 여성의원 ::
 
작성일 : 05-06-25 12:25
짜릿함 두배, 침실 밖에서의 섹스
 글쓴이 : 관리자
짜릿함 두배 침실 밖에서의 섹스 매번 똑같은 장소 똑같은 체위.. 남자친구의 실력없음만을 탓할 일은 아니다! 색다른 공간에서 즐기는 침실 밖에서의 섹스 -------------------------------------------------------------------------------- ♥ 카무비 옆 차의 섹스 남녀를 보며 하다 -------------------------------------------------------------------------------- 모델 일을 하며 만나 사귀게 된 그. 열 살이라는 나이 차이 때문인지 우리는 늘 무미건조한 섹스 뭔가 미진한 섹스를 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조르고 졸라 카무비에 갔다. 영화를 보는데 글쎄 옆 차가 흔들리는 것 아닌가. 섹스. 엿보기가 취미는 아니지만 보라는 듯이 섹스를 즐기는 그들을 힐끔 훔쳐보았다. 난 흥분했고 그래서 치마 속의 팬티만 벗은 채 그의 바지를 벗겨 내리고 그의 위로 올라갔다. 평소 나는 삽입 시기를 조절할 수 있어서 여성 상체위를 선호했는데 그 날은 달랐다. 옆 차에서 열심히 섹스를 하고 있는 그 남성의 벗은 몸 그 역동적인 모습을 보고 싶었던 것이다. 때로는 거칠게 때로는 부드럽게 움직이는 그 모습이 너무 섹시했다. 그 날 난 그와 섹스를 하면서도 옆 차의 그 남자와 섹스를 해보고 싶다고 느꼈던 것 같다. 처음으로 오르가슴이라는 것을 느꼈다. 덕분에 그의 가슴엔 손톱자국이 길게 나고 목엔 새빨간 키스 마크가 두 개씩이나 생겼지만…. 낯선 장소에서의 낯선 섹스 그리고 누군가가 보고 있다는 희열감. 이러다 변태가 되는 건 아닐까? 한현정(25세·모델) -------------------------------------------------------------------------------- ♥ 새벽 공원 벤치에서의 스피디한 섹스 -------------------------------------------------------------------------------- 선배 오빠의 소개로 만난 그. 첫눈에 서로에게 반한 우리는 만난 지 일주일 만에 섹스를 했다. 의사라는 직업 탓이었을까? 그는 유난히 나의 성감대를 잘 알았고 거칠고 부드러운 애무의 리듬도 환상이었다. 내게 섹스의 기쁨을 알게 해준 그. 그러나 우린 서로 바빠 자주 만날 수는 없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아침 데이트. 마침 그와 우리 집 사이에 작은 공원이 있어 우리는 아침마다 운동을 하며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그러기를 며칠 차츰 공원의 구석구석까지 알게 된 우리는 어느 날 이른 새벽 공원 벤치에서 섹스를 하게 됐다. 조금씩 비가 흩뿌리고 있어 사람들의 인적이 뜸했고 키스를 나누다가 갑자기 뜨거워지는 바람에 자연스럽게 서로를 요구하게 된 것이다. 바지를 반쯤 벗은 그의 무릎 위에 내가 올라갔다. 삽입 후의 짜릿한 움직임 누가 볼까 하는 걱정이 더욱 진한 몸부림을 만들었다. 서로의 몸에선 하얀 김이 모락모락 피어났다. 섹스가 끊길까 겁이 나기도 했지만 아침이 동터 오기 시작하는 하늘과 향긋한 숲 내음 위력을 잃어가는 가로등 불빛 아래서의 스피디한 섹스는 스릴과 쾌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최영주(27세·연구원) -------------------------------------------------------------------------------- ♥ 공강 시간 학교는 우리의 침실 -------------------------------------------------------------------------------- 내 첫 경험은 7년 전인 대학 1학년 때. 캠퍼스 커플이던 남자친구와 그의 자취방에서였다. 난 그때 좀 뚱뚱한 것이 콤플렉스였는데 그는 내 벗은 몸을 보고 너무나 예쁘다고 칭찬해줬다. 마음이 안정된 탓이었을까? 그와 나는 이후 늘 오르가슴에 올랐고 그럴수록 섹스에 빠져들게 됐다. 그러던 어느 날 시골에서 그의 어머니가 올라오셔서 자취방에도 가기 힘들고 그렇다고 여관을 들어가기도 싫어 우리는 섹스 장소를 찾아야만 했다. 그러던 중 생각난 것이 빈 강의실. 의상학과인 나와 미대생이었던 그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후미진 연습실을 많이 알고 있었다. 그리고 그곳에서의 섹스. 비록 소리도 마음대로 못 내는 짧은 섹스였지만 그 짜릿함이란 방안에서 하는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한번은 격렬한 몸짓 끝에 바지에 물감이 묻어 곤혹을 겪기도 했지만 이후로도 우리는 빈 강의실과 나무가 우거진 학교 캠퍼스 이곳저곳을 전전했다. 물론 난 늘 치마차림이었고 가방 속엔 여벌의 옷이 준비되어 있었다. 안혜진(27세·디자이너) -------------------------------------------------------------------------------- ♥ 별빛 아래 달빛 아래 우린 자연에서 즐긴다 -------------------------------------------------------------------------------- 위를 보면 하늘 하지만 주위는 나무로 둘러싸여 있는 곳. 게다가 뜨거운 온천 물 안에 그와 단둘이 있다면? 지난달 우리는 처음으로 온천이라는 곳에 가봤다. 가족탕. 물론 가족끼리 가야 하지만 신혼부부라고 속이고 들어간 우리는 수줍어하며 서로의 맨몸을 드러냈다. 가벼운 마사지와 함께 따뜻한 온천 속에서의 섹스. 공기는 차갑고 물은 뜨겁고 그 안에 있는 우리는 더욱 뜨거웠다. 해가 진 밤이라 주위는 고요했고 단지 우리의 움직임에 따른 물소리와 낮은 신음소리만이 존재할 뿐. 물에서 오르는 수증기는 분위기를 더욱 신비롭게 했다. 다음날 우리는 서해 바다로 이동했다. 보통 여행을 하면 우선 방부터 잡아 서로를 탐하곤 했는데 그 날은 달랐다. 자연 속에서의 짜릿한 섹스를 맛본 우리는 밤이 되기를 기다렸다. 그리곤 한적한 해변 사람 하나 없는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아주 큰 담요를 깔고 와인 한 잔과 달콤한 키스로 섹스를 시작했다. 단 주의 사항 해변에서의 모래만큼 괴로운 건 없다. 엄청나게 구르는 동안에도 머릿속에서 모래를 잊지 말길…. 그리고 은폐물이 없는 바닷가는 다른 사람을 위한 생쇼가 될 수 있다는 것도 명심할 것 이윤희(26세·홍보회사) -------------------------------------------------------------------------------- ♥ 베란다 욕실 소파에서의 새로움 -------------------------------------------------------------------------------- 난 같은 학원의 영어강사와 몰래 동거중. 사생활은 침범하지 않는다는 조건 탓에 서로의 방에도 함부로 들어가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우리의 섹스는 자연스럽게 방 아닌 다른 곳에서 이루어진다. 그 첫번째가 베란다. 별빛이 은은한 조명이 되어주고 허벅지와 목덜미에 와 닿는 바람이 이불이 되어주는 곳 베란다. 위 아래층에서 TV 소리가 들려오면 섹스는 두근반 세근반 특별한 기억으로 남는다. 다음 욕실에서의 섹스! 전기를 끈 채로 그와 샤워를 즐기는 기분이 만점이다. 어둠 속에서 샤워를 하면서 상대의 성감대를 찾아 애무하는 방법은 야릇하면서도 로맨틱한 쾌감을 준다. 소파는 섹스 체위를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라 할 수 있다. 즉 바닥과의 높낮이를 이용한다면 후배위부터 점차적으로 더 과감한 체위로 변형할 수 있음은 물론 비디오를 통한 멀티 자극을 총동원할 수 있다는 게 장점. 그가 소파에 걸터앉고 그 위에 내가 배면좌위형으로 앉아 야한 비디오를 보며 즐기기도 한다. 홍은주(26세·영어강사) -------------------------------------------------------------------------------- ♥ 테크노 바 혼돈 속에서의 섹스 -------------------------------------------------------------------------------- 음악이 모든 것을 흔들어놓는 테크노 바. 그와 술을 마시고 춤을 추다 보면 그 자리에서 그대로 섹스를 하고 싶다는 충동에 사로잡히곤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새벽이 다가와 춤추던 사람들이 하나 둘 빠져나갈 때쯤 화장실에 들렀는데… 글쎄 그가 여자 화장실까지 따라 들어오는 것 아닌가. 화장실 안으로 밀치며 귓불을 애무하면서 ‘널 갖고 싶어’ 하는데 몸이 후끈 달아올랐다. 순간 나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의 바지 앞섶을 쥐었는데 그는 이미 팽창해 있었다. 그는 더욱 흥분했고 더 이상의 애무 없이 내 치마 속으로 손을 넣어 팬티를 끌어내리더니 불편한 자세에서도 내 안으로 들어왔다. 그렇게 몇 분 만에 날 가져버렸다. 온몸이 땀에 흥건하게 젖어들고 우리 두 사람의 거친 신음소리가 크다는 생각이 들 때 누군가가 화장실에 들어오는 기척이 느껴졌다. 우린 서로의 입을 손으로 막았고 그러나 하체는 멈추지 않았다. 그는 몹시 흥분해서 거칠었지만 오히려 내겐 그 모습이 너무 섹시했다. 오히려 더욱더 감각적이고 짜릿했을 뿐. 김소정(24세·학생)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0 혼전순결에 대한 남자들의 속마음 관리자
139 혈액형별 남편 대연구 관리자
138 장수 커플, 그들만의 이별 리그 관리자
137 남자들이 푹 빠지는 여자되기! 관리자
136136 짜릿함 두배, 침실 밖에서의 섹스 관리자
135 이런 건 정말 깬다! 스킨십 기본 에티켓 관리자
134 여자도 알아야 행복해진다 관리자
133 남자들이 푹 빠지는 여자되기! 관리자
132 쾌감을 느끼는 연습, 케겔운동을 한다 관리자
131 아나운서에 대한 남자들의 환상~ 그 이유는? 관리자
130 침대 위 깜찍한 짓 vs 끔찍한 짓 관리자
129 남자들은 가슴만 보지 않았다! 관리자
128 혈액형별 섹스 성향~! 관리자
127 동호회별 남자 공략법 관리자
126 달콤한 입술로 사랑 나누기 관리자
125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들의 애교는? 관리자
 
 
처음  이전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179  180  맨끝
and or